본문 바로가기

준PO행 NC 김경문, "하루 쉴 수 있어 마음의 여유 생겼다"

중앙일보 2017.10.05 18:40
팬들에게 인사하는 김경문 감독   (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 경기. NC가 10:5로 승리 후 NC 김경문 감독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7.10.5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팬들에게 인사하는 김경문 감독 (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와일드카드 결정전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 경기. NC가 10:5로 승리 후 NC 김경문 감독이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2017.10.5 mtkht@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1경기로 끝낸 것만으로 대성공이었다. 김경문 NC 감독이 와일드카드 결정전 승리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NC는 5일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SK를 10-5로 이겼다. 정규시즌 4위로 1승 어드밴티지를 얻은 NC는 8일부터 3위 롯데와 준플레이오프(5전3승제)를 치른다.
 
NC는 SK 선발 켈리를 일찌감치 무너트렸다. 1회 나성범의 3점홈런, 박석민의 솔로홈런으로 기세를 올린 뒤 3회에 4점을 추가하는 등 켈리에게서 8점을 빼앗았다. 김경문 NC 감독은 "SK 선발 켈리가 좋은 투수라 걱정을 했다. 하지만 타자들이 초반에 적극적으로 잘 쳐줘서 이길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 감독은 "투수도 하루 더 쉴 수 있고, 타격 부문에서도 마음의 여유가 생겼다"고 했다.
 
김경문 감독 빈자리 홈런으로 채운 NC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년 프로야구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한화를 상대로 7-6 승리를 거둔 NC 선수단이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NC 김경문 감독은 지난달 28일 kt wiz와 경기를 앞두고 구토와 어지럼증세를 보여 분당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검사 결과 뇌하수체에 작은(2㎝ 이하) 선종이 발견됐고, 며칠간 치료를 지속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와 김평호 수석코치(맨 오른쪽)가 더그아웃을 책임진다. 2017.8.1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김경문 감독 빈자리 홈런으로 채운 NC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일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년 프로야구 KBO 리그 한화 이글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한화를 상대로 7-6 승리를 거둔 NC 선수단이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NC 김경문 감독은 지난달 28일 kt wiz와 경기를 앞두고 구토와 어지럼증세를 보여 분당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검사 결과 뇌하수체에 작은(2㎝ 이하) 선종이 발견됐고, 며칠간 치료를 지속해야 한다는 진단이 나와 김평호 수석코치(맨 오른쪽)가 더그아웃을 책임진다. 2017.8.1 imag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NC 타자들은 고른 활약을 펼쳤다. 그 중에서도 빛난 건 결승타의 주인공 나성범과 몸 상태가 좋지 않아 마지막까지 김 감독을 고민하게 만든 박석민이었다. 김경문 감독은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나성범이 좋은 타구를 날렸지만 안타가 되지 않았는데 오늘도 타격 메커니즘이 좋았다. 타구질이 좋은 홈런과 안타였다. 박석민도 자신감을 갖는 홈런과 안타를 쳤다"고 말했다.
 
완벽한 승리는 아니었다. NC 선발 맨쉽도 4이닝 3실점하고 비교적 마운드를 빨리 내려갔다. 김 감독은 "맨쉽이 잠을 잘 못 자 불편해해서 일찌감치 교체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더 잘 던졌으면 좋았겠지만 4이닝만으로도 자신의 역할은 했다고 본다. 투구수(90개)도 많았다. 본인이 승리를 원했다면 더 던지게 했겠지만 무리할 필요가 없었다"고 했다. 불펜에 대해서는 "불펜진이 점수는 내줬지만 정규시즌에 비해 좋았다. 임창민은 팔 스윙 각도나 자신감이 좋았다. 이민호, 원종현도 나름대로 점수 차가 있었다는 걸 감안하면 나쁘지 않았다. 더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경문 감독은 "우리(NC)가 롯데보다는 나이가 어려 라이벌이라고 보긴 그렇지만… 경남권 팬들에게 잔치를 보여줄 수 있어 기쁘다. 롯데와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