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에 아파트서 투신해 숨진 혼자 살던 30대 여성

중앙일보 2017.10.05 16:06
혼자 살던 30대 여성이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

혼자 살던 30대 여성이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

혼자 살던 30대 여성이 청주의 한 아파트 15층에서 투신해 숨진 채 발견됐다.  
 
5일 청주청원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밤 10시 20분쯤 청원구의 한 아파트 입구에서 A씨(34ㆍ여)가 숨져 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아파트 15층 복도에는 A씨의 휴대폰과 신발 등 소지품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이 아파트 15층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내다봤다.  
 
경찰 조사 결과 생활고에 시달려온 A씨는 인근 원룸에서 혼자 지내왔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와 지인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