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미홍, 김정숙 여사 겨냥해 독설…"운동해서 살이나 빼라"

중앙일보 2017.10.05 11:28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 [연합뉴스]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를 겨냥해 독설을 날렸다.

 
[사진 정미홍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사진 정미홍 전 아나운서 페이스북]

정 전 아나운서는 지난 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 차지하니까 이제 세상이 다 자기 것 같냐"면서 김 여사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김 여사는) 대통령 취임 넉 달도 안 돼 옷값만 수억을 사치로 국민의 원성을 사는 전형적인 갑질에 졸부·복부인 행태를 하고 있다. 옷을 못 해 입어 한 맺힌 듯한 저렴한 심성을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정 전 아나운서는 또 "지금 경제가 어렵고 당신 남편 때문에 중소 자영업자들 죽어나고 있으니 제발 자제 좀 해달라"면서 "사치 부릴 시간에 영어 공부나 하고 운동해서 살이나 좀 빼라"고 김 여사를 향해 강도 높은 비난을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