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10·4선언 10주년에 대남비난…"대북정책 총파산"

중앙일보 2017.10.04 14:06
지난 7월 군 당국이 공개한 가상 평양타격 등 '참수작전'영상의 한 장면. 영상에는 북한 지도부를 제거하는 데 동원할 우리 군의 전략무기 발사 장면이 담겼다. [합참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지난 7월 군 당국이 공개한 가상 평양타격 등 '참수작전'영상의 한 장면. 영상에는 북한 지도부를 제거하는 데 동원할 우리 군의 전략무기 발사 장면이 담겼다. [합참 제공=연합뉴스]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북한이 10·4 정상선언 발표 10주년인 4일에도 대남비난을 이어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긴장 격화의 책임에서 벗어날 수 없다'라는 제목의 논설을 통해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진로를 밝힌 역사적인 10·4 선언이 발표된 지 10년이 되었지만, 북남관계가 파국의 수렁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조선반도에서 핵전쟁 위험이 극도로 고조되고 있는 것은 비극이 아닐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반공화국 압살 책동에 적극 추종하는 남조선 괴뢰들의 망동은 북남관계 파국을 심화시키고 핵전쟁 발발 위험을 더한층 고조시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노동신문은 '대결정책이 빚어낸 집안싸움'이라는 제목의 해설 기사에서도 최근 불거졌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 특보 간 불협화음을 거론하며 "현 남조선 당국의 대북정책도 이명박·박근혜의 대북정책과 마찬가지로 총파산의 운명을 면치 못한다는 것을 입증해주고 있다"고 역설했다.
 
신문은 "남조선 당국이 광고해온 '대화와 압박 병행'이라는 대북정책이 집권세력 내부에서 심각한 갈등과 마찰을 빚어내고 있다"면서 "주제넘게 '북핵 문제 해결'을 떠들던 남조선 집권자는 제가 파놓은 함정에 제가 빠지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