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 당일 귀성·귀경길 정체 시작…"양방향 모두 오후 4시 절정"

중앙일보 2017.10.04 09:42
추석 귀성 행렬, 경부고속도로 정체. 김경빈 기자

추석 귀성 행렬, 경부고속도로 정체. 김경빈 기자

추석 당일인 4일 늦은 귀성길과 이른 귀경길 차량이 몰리면서 전국 고속도로에서 정체가 시작됐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부터 수도권 부근을 중심으로 귀성길 차량이 몰리면서 곳곳에서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경부선 입구(한남)→반포나들목,  기흥나들목→오산나들목, 목천나들목→천안휴게소 등 총 17.9㎞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10∼30㎞ 수준으로 서행하고 있다.
 
영동고속도로 용인나들목에서 양지나들목 구간 6km, 서해안고속도로 발안에서 서해대교 사이 17km 사이에서도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 9시에 출발할 경우 요금소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은 6시간 50분, 서울에서 대전은 3시간 10분, 서울에서 광주는 5시간 40분, 서울에서 목포는 6시간 20분, 서울에서 강릉은 3시간 40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상행선 정체도 조금씩 시작되고 있다. 오전 9시 기준 부산에서 서울은 6시간, 광주에서 서울은 5시간 10분, 목포에서 서울은 6시간 20분, 대전에서 서울은 2시간, 강릉에서 서울은 2시간 40분이 소요되고 있다.
 
한국도로공사 관계자는 "이날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어제보다 100만 대 이상 늘어난 586만대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이번 정체는 오후 4시에서 5시 사이에 절정을 보일 것으로 예상되며, 하행선의 경우 자정께, 상행선의 경우 이튿날 새벽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