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인 판사 부부, 괌서 차량에 아이들 방치했다가 체포

중앙일보 2017.10.04 08:49
[사진=KUAM News트위터 캡처]

[사진=KUAM News트위터 캡처]

괌에서 한국인 판사·변호사 부부가 아이들을 차량에 방치했다가 아동학대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현지 언론 괌뉴스(KUAM News)는 3일 오후(현지시간) 한국에서 근무하는 여성 A 판사(35)와 남성 B 변호사(38) 부부가 괌에 있는 한 마트 주차장 차 안에 6살 아들과 1살 딸을 남겨두고 쇼핑하러 갔다가 경찰에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들 부부는 차량 뒷좌석에 아이들을 남겨둔 채 창문을 닫고, 차 문을 잠근 뒤 쇼핑에 다녀왔다.  
 
미국에서는 6세 이하 아동을 18세 이상 또는 성인의 감독 없이 차량에 방치할 경우 현행범으로 체포될 수 있다.  
 
이들 부부는 경찰 조사에서 3분 정도 쇼핑하러 다녀왔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부의 아이들은 911 요원이 온 뒤 깨어났으며 별다른 이상은 없다고 괌 뉴스는 전했다.  
미국 내에서는 연평균 37명이 뜨거운 차량에 방치돼 숨지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