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역대 최다 관중 '840만' 신기록 달성

중앙일보 2017.10.03 15:12
프로야구가 역대 최다관중(840만688명) 신기록을 달성했다.  
 
2017 시즌 프로야구 최종전이 열린 3일 4개 구장이 매진 됐고, 1개 구장은 매진에 가까운 관중이 들어차는 등 10만8001명이 야구장을 찾았다. 이로써 올 시즌 720경기 동안 840만688명 관중을 기록하면서 역대 최다관중 신기록을 세웠다. 종전 최고 기록은 지난해 세운 833만9577명이었다.
 
3월 27일 잠실구장서 2010 시즌 프로야구 개막 경기 두산 베어스 - KIA 타이거즈 경기가 열렸다. 개막전 잠실 경기 매진 전경

3월 27일 잠실구장서 2010 시즌 프로야구 개막 경기 두산 베어스 - KIA 타이거즈 경기가 열렸다. 개막전 잠실 경기 매진 전경

역대급 순위전쟁이 최다관중 신기록을 만들었다. 3일 최종전에서 1~2위와 3~4위가 가려질 정도로 순위 전쟁은 치열했다. 우승팀이 결정되는 서울 잠실(SK-두산)과 수원(KIA-kt)은 각각 2만5000명, 2만2000명 관중이 들어와 빈 자리가 없었다. 3위 전쟁이 치열한 부산(LG-롯데)도 2만6600명으로 관중석이 꽉 들어찼다. '국민타자' 이승엽의 은퇴식이 열리는 대구(넥센-삼성) 경기는 이미 일주일 전에 매진(2만4000장)됐다.  
 
대전에서 열린 NC-한화전에서는 1만401명이 경기장을 찾았다. 
 
대전=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