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무현 코알라 합성 사진, 심리학자 자문받아 국정원이 제작"

중앙일보 2017.09.30 00:06
[사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사진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명박 정부 시절 국정원이 심리학자의 자문을 받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영정사진에 코알라를 합성한 사진을 만들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자신을 전직 국정원 심리전단 관계자라고 소개한 A씨는 이같이 밝혔다.  
 
A씨는 "북한이나 적한테 할 행동을 국민한테 한 것이 너무 화가 많이 난다"며 심리학자 B씨에게서 조언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에 따르면 B씨는 "영정사진의 권위를 떨어뜨리는 방법이 뭔지 아냐. 다들 어릴 때 사진에 낙서하면서 낄낄거리지 않았느냐"면서 "요즘은 합성하지 않나"라며 영정사진 합성을 조언했다고 한다.  
 
그러나 B씨는 '스포트라이트' 제작진과의 만남에서 "자문은 아니고 옛날에 국정원 직원들 특강을 한 번 한 적 있다"며 자문 사실을 부인했다.  
 
뿐만 아니라 전 국정원 서버관계자는 '논두렁 시계'라는 말도 국정원에서 전문가들이 만들어낸 단어라고 주장했다. 서민 이미지의 대통령을 조롱거리로 만들기 위함이었다고 방송은 전했다.  
 
A씨는 배우 김여진씨와문성근씨 나체 합성 사진도 심리학 이론을 응용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모욕을 주는 3단계 방법을 응용했다"며 "1단계는 권위를 훼손하고, 2단계는 주위에 있는 사람이 떠나가게 하기, 3단계는 고립시키기"라고 설명했다.  
 
문성근씨는 "문건 안에 나체 사진이 프린트되어 있다. 이런 사진을 합성한 다음 시행하겠다고 결재를 받은 거다. 경악스럽다"며 "이러한 사진이 심리적으로 어떻게 잔상을 주는지를 연구한 행동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