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년 숙원 설악산오색케이블카 심의 보류 양양주민 강력 반발

중앙일보 2017.09.28 14:39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노선도 [사진 양양군]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노선도 [사진 양양군]

 
“중앙행심위 인용 결정을 따르지 않은 문화재청의 보류 결정에 크게 실망했습니다.”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문화재현상변경안 허가 여부 다음 달 25일 결정
심의 보류에 양양지역 주민들 다음 달 중순 청와대 등서 대규모 집회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문화재현상변경안에 대한 문화재위원회 심의가 보류되자 양양지역 주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문화재청 문화재심의위원회 천연기념물분과위원회는 지난 27일 양양군이 추진 중인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문화재현상변경안 허가에 대해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며 심의를 보류했다.
이에 따라 설악산오색케이블카 문화재현상변경안 허가 여부는 다음 달 25일 열리는 회의에서 처리될 전망이다.
설악산의 가을이미지. 중앙포토

설악산의 가을이미지. 중앙포토

 
이날 심의 통과를 기대하며 서울 경복궁 고궁박물관 앞에 모인 1000여 명의 양양지역 주민들은 보류 소식이 전해지자 실망감을 나타냈다.
정준화 설악산오색케이블카비상대책위원장은 “설악산오색케이블카는 양양지역 주민들의 30년 숙원사업이다. 당연히 따라야 하는 중앙행심위 인용 결정을 따르지 않은 문화재청은 불법을 자행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제는 법적으로 대응할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비상대책위는 10월 중순에 청와대와 환경부, 문화재청 앞에서 심의 통과를 촉구하는 대규모 상경집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설악산의 가을이미지. 중앙포토

설악산의 가을이미지. 중앙포토

 
반면 설악산오색케이블카를 반대하는 설악산국립공원지키기국민행동과 강원행동, 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는 보류가 아닌 부결 결정이 나왔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들 단체는 “설악산 국립공원은 천연보호구역 등 5개 이상의 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이라며 “설악산 보존을 최우선에 둔 문화재위원회의 불허처분을 뒤집은 중앙행심위의 결정 자체가 비상식적 처사로 국가문화재 설악산의 가치를 실추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안나 케이블카반대설악권주민대책위 집행위원장은 “이번 보류 결정으로 앞으로 한 달을 또 힘들게 보내야 한다”면서 “다음 달 심의에서는 당연히 부결 결정이 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양양=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