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공기관 40곳, 새누리당·청와대 출신 77명...야당은 '0'

중앙일보 2017.09.28 09:20
부산에 있는 기술보증기금 신사옥과 청와대 모습. [중앙포토]

부산에 있는 기술보증기금 신사옥과 청와대 모습. [중앙포토]

공공기관에 정치권 출신 인사들이 특혜로 입사했다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돼 논란인 가운데 공공기관 40여곳에 옛 새누리당 출신 의원, 이전 정권의 청와대 출신 행정관 등이 임원으로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관할 공공기관 40여곳을 전수조사한 결과, 최근 5년 동안 정치권 출신 임원 77명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대부분 감사나 비상임이사로 이름을 올리고 많게는 2억원 이상의 연봉을 받고 있었다.
 
임원 중에서는 비상임이사가 46명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60%에 이른다. 상임감사는 17명으로 22%, 사외이사는 8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대부분은 청와대 근무 경력을 갖고 있었다. 혹은 지난 정권에서 여권 당직자나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이 많았다. 그러나 지난 정권의 야당 출신 인사는 한 명도 없었다.
 
예를 들어 부산에 있는 기술보증기금의 경우 지난 2014년 부산을 지역구로 활동한 전직 새누리당 의원을 감사로 채용했다.
 
산업부 산하 공기업인 대한석탄공사 역시 2011년 전직 청와대 행정관을 감사로 채용했다. 그가 받은 연봉은 1억원 수준이었다. 3년 임기가 끝나자 해당 자리에는 다시 옛 새누리당 수석부대변인 출신 인사가 채용됐다.
 
손금주 국민의당 의원(산업통상자원위원회)은 "앞으로 문재인 정부는 과거의 이런 여권의 일자리 창구로 공공기관을 바라보지 말고 전문성과 투명성, 효율성 등을 위해서 공평하게 채용정책을 펴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