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돈다발 주웠다가 절도죄 입건된 여성 “하느님이 주신 선물인 줄”

중앙일보 2017.09.27 22:28
[사진 JTBC]

[사진 JTBC]

지난 4일 오후 1시 45분께 부산시 금정구의 한 노상에서 5만원권 100매 2묶음(1000만원)을 주워 챙긴 여성 2명이 경찰에 절도죄로 입건됐다.

 
 27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여성인 정모(77)씨와 박모(64)씨는 모르는 사이였지만 길에서 돈 뭉치가 든 종이 가방을 발견하고 한 뭉치 씩 나눠가졌다.
 
 이 돈은 문모(73)씨가 두 손자 대학 등록금에 보태려고 4년간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해 모았다. 최근 북한 핵실험 후 전쟁이 날까 두려운 마음에 은행에서 돈을 찾았다 사달이 났다.  
 
 경찰은 정씨와 박씨에게 점유이탈물 횡령보다 형량이 높은 절도죄를 적용해 입건했다. 돈다발을 주운 뒤 주변 CCTV를 살폈고 2분도 안 돼 현장을 뜬 점이 고려됐다.
 
 이날 부산일보는 정씨가 경찰에서 “꿈자리가 좋았다. 평소 착한 일을 해 하느님이 선물을 주신 줄 알았다”고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