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복병 kt'에 덜미 잡힌 두산, KIA와 1경기 차

중앙일보 2017.09.27 21:50
'막판 뒤집기'를 노리는 두산 베어스의 도전은 이대로 끝날까. 
 
두산은 27일 수원에서 열린 kt와의 원정경기에서 2-3으로 지고 6연승을 마감했다. 두산은 이날 패배로 1위 KIA와 승차가 0.5경기에서 1경기로 늘어났다. 정규시즌 우승을 향해 갈 길이 바쁜 두산에게는 아쉬운 결과였다. 
니퍼트 "고추가루가 맵네…"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무사 1,2루 kt 로하스에서 적시타를 허용한 두 니퍼트가 아쉬원하고 있다. 2017.9.27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니퍼트 "고추가루가 맵네…"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말 무사 1,2루 kt 로하스에서 적시타를 허용한 두 니퍼트가 아쉬원하고 있다. 2017.9.27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두산은 외인 에이스 니퍼트를 내고도 졌다. 니퍼트는 이날 6이닝 동안 4피안타·3사사구·7탈삼진·3실점으로 패전투수가 됐다. 니퍼트는 1회 말부터 불안했다. 선두타자 정현에게 안타를 맞은 데 이어 하준호에겐 볼넷을 허용했다. 무사 주자 1,2루에서 3번타자 로하스에게 적시타를 얻어 맞았다. 이어 박경수에게 땅볼, 김동욱에게 내야 안타를 내주면서 0-3으로 점수가 벌어졌다. 
 
두산은 5회 초 2사 만루에서 대량 득점을 노렸다. 하지만 오재일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만회하는 그쳤다. 양의지가 초구를 쳐 땅볼로 아웃된 게 아쉬웠다. 양의지는 그 다음 득점 기회는 놓치지 않았다. 8회 초 1사 1루에서는 적시타를 때려 2-3까지 쫓아갔다. 하지만 두산의 반격은 거기까지 였다. 
류희운 '두산 발길 내가 막는다'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초 kt 선발투수 류희운이 공을 던지고 있다. 2017.9.2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류희운 '두산 발길 내가 막는다'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27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7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와 kt 위즈의 경기. 1회초 kt 선발투수 류희운이 공을 던지고 있다. 2017.9.2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kt 선발투수 류희운은 5이닝 5피안타·4사사구·5탈삼진으로 1실점하면서 시즌 4승(4패)째를 거뒀다. 류희운은 6월 22일 롯데전 이후 67일 만에 승리를 챙겼다.
 
대구에서는 NC가 홈런 4방을 포함해 16안타를 몰아치면서 삼성을 11-1로 크게 눌렀다. 4위 NC는 3위 롯데를 승차 0.5경기 차로 쫓았다. NC 선발 장현식은 6이닝 1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9승(9패)째를 올렸다.  
 
수원=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