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힘 모으면 국민에 희망주고 경제에도 큰 힘”…여야 대표 초청 만찬

중앙일보 2017.09.27 20:31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협치를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조속히 구성하고, 그 틀에서 안보 문제를 상시적으로 함께 협의해 나가자”며 협의체 구성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4당 대표를 청와대 상춘재로 초청해 만찬을 하는 자리에서 “엄중한 상황 속에서 안보 문제 만큼은 여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으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국민에게 희망이 되고 경제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4당 대표를 초청해 만찬 회동을 하기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대표들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문 대통령,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4당 대표를 초청해 만찬 회동을 하기 앞서 열린 차담회에서 대표들과 손을 잡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 겸 당 대표 권한대행,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문 대통령,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불참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할 수 없는 여건 속에서 주변 상황 때문에 평화가 위협받고 국민안전이 위협받지 않을까 걱정이 많다. 경제가 다시 발목 잡히지 않을까 걱정도 많이 된다”고도 했다.
 
추미애 대표도 “어떤 상황이 와도 평화만은 온 힘으로 지키겠다는 의지로 정치권이 평화 수호 목소리를 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반면 야당 대표들은 쓴소리를 쏟아냈다. 안철수 대표는 “한·미 공조에 틈이 보이는 것을 (국민이) 더 불안하게 생각하는 것”이라며 “게다가 우리 외교팀 내부 혼선까지 겹쳐지니 더 불안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6차 핵실험 등 북한 도발은) 대한민국 안보의 대실패”라고 주장했고, 이정미 대표는 “청와대 외교·안보 라인을 쇄신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야당 대표의 회동은 지난 7월 19일에 이어 두 번째였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두 번 연속 불참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