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민주평통 통일사업 지원 아끼지 않겠다"

중앙일보 2017.09.27 18:57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문재인 대통령. [중앙포토]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 의장인 문재인 대통령은 "밤이 깊을수록 새벽이 가까운 법"이라면서 민주평통의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18기 민주평통 간부 자문위원 초청간담회에서 "우리는 굳건한 한미동맹과 국제공조를 통해 북핵 문제에 단호하게 대응하면서 한편으로는 평화 통일을 위한 준비와 노력도 꾸준히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정세가 엄중할수록 국민들의 단합된 힘이 절실하다. 그래서 더더욱 민주평통의 역할과 책임이 크고 막중하다. 18기 민주평통이 국민과 소통으로 활동을 결의 하고, 지역별 세대별 계층별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키로 한 것에 매우 기대가 크다"고 전했다.  
 
특히, 민주평통의 존재감이 약한 것을 언급하며 "국민의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한 변화와 혁신의 노력을 더욱 강력하게 계속해 주셨으면 한다. 저는 잘해나갈 것이라는 분명한 믿음이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은 비록 상황이 쉽지 않지만,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은 반드시 올 것"이라며 "평화는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 가는 것이다. 통일은 준비된 만큼 빨라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평통 18기 자문위원은 총 1만 9천710명으로 지난 1일 출범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