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국정원 댓글사건, 대단한 사건인 양 선동…코미디 보는 듯"

중앙일보 2017.09.27 18:03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7일 이명박 정부 시절 이른바 '국정원 댓글사건'과 관련해 "이것을 대단한 정치공작 사건인 양 침소봉대하며 선동하는 일부 언론과 정치인, 권력기관도 코미디를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같이 밝힌 뒤 "치졸한 댓글 논쟁으로 여론을 호도하고 선동하지 말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번 대선 국정원 댓글조작 사건의 실체가 1704건 그 중 고작 73건 처벌가능, 5174건은 클릭으로 찬반 활동했다고 한다"며 "이런 철없는 행동들이 국민 여론에 얼마나 큰 영향을 미쳤을까요? 이토록 칼춤을 추면서까지 청산해야 할 적폐인가요?"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청산해야 할 적폐는 한풀이식 정치보복"이라고 강조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