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월에도 3만명 못 넘은 출생아 수...통계 작성 후 첫 두 달 연속 2만명대 그쳐

중앙일보 2017.09.27 14:48
월간 출생아수가 두 달 연속 2만명대에 머물렀다.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7월 출생아 수는 2만9400명으로 1년 전보다 4500명(13.3%) 감소했다. 7월 기준으로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00년 이후 가장 적은 수치다. 출생아수는 6월에도 2만8900명으로 3만명을 넘지 못했다. 두 달 연속 출생아 수가 2만 명대에 머문 것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있는 일이다. 
출생아수

출생아수

 
 7월까지의 누적 출생아 수는 21만78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4% 감소했다. 출생아수는 2015년11월의 전년 동월 대비 3.4% 증가 이후 감소세로 돌아서서 20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7월 혼인 건수도 1만9000건으로, 1년 전보다 2200건(10.4%) 감소했다. 7월 혼인 건수가 1만 건대로 떨어진 것 역시 2000년 통계 작성 후 처음이다. 통계청은 결혼을 피해야 한다는 속설이 있는 윤달이 7월에 있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혼인건수

혼인건수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25∼34세 혼인 주연령층의 인구가 감소하는데다가 혼인과 첫 출산을 늦게 하는 경향도 심해져 출생아 수가 계속 줄고 있다”고 말했다. 
세종= 박진석 기자 kaila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