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MB, 전두환과 하나도 다르지 않아"

중앙일보 2017.09.27 14:40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국군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에 청와대가 개입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담긴 보고서가 공개된 것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은 사찰 공화국의 대통령이 됐다. 직접 대답할 차례가 오고 있는 것 같다"며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에서 "국민을 보호해야 할 책무가 있는 국군 사이버사령부 심리전단의 적이 무고한 국민이었다는 사실은 (국민을) 경악하게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군 최고 통수권자가 평범한 국민을 상대로 심리전을 한 것은 5·18 광주에서 시민 대상으로 군사작전을 펼친 전두환 전 대통령과 하나도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성역 없는 조사를 통해 사건을 철저히 규명하고 처벌해야 할 것"이라며 검찰에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5일 '사이버사령부 관련 BH(청와대) 협조 회의 결과' 문건을 공개하면서 여론 공작에 청와대가 개입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