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명 브랜드 등산바지, 대부분 땀 흡수 못하고 유해물질도 검출

중앙일보 2017.09.27 14:10
등산바지 이미지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등산바지 이미지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유명 브랜드의 상당수 등산 바지가 습기 흡수성이 낮고, 일부 제품에서는 유럽 기준을 초과하는 유해물질도 검출됐다.  
 
한국 소비자원은 유명 아웃도어 브랜드 12곳의 등산바지 12개 제품을 대상으로 기능성·안전성·내구성을 시험한 결과, 땀을 빨아들이는 흡수성 평가에서 모든 제품이 1~2급을 받았다고 27일 전했다.  
 
흡수성은 1~5급까지 평가하며 5급으로 갈수록 우수한 제품이다. 소비자원은 "시험 대상 모든 제품이 흡습 또는 속건성을 표시·광고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흡수성이 매우 낮아 운동 시 발생하는 땀방울이 옷으로 흡수되지 못하고 피부 표면을 따라 흘러내릴 가능성이 컸다"고 설명했다.
 
또 물이 의류 표면에 닿았을 때 물방울을 튕겨내는 발수성은 모든 제품이 4급 이상으로 양호했다. 
 
하지만 머렐(5217PT118), 콜핑(KOP0930MBLK) 등 일부 제품은 반복적으로 세탁하면 이 기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개 제품에서 인체나 환경에 축적돼 생식기나 면역체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유해물질 '과불화옥탄산'이 유럽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  
 
해당 제품은 노스페이스(NFP6NI12),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DMPT11711U-1), 레드페이스(REWMPAS17110), 빈폴아웃도어(BO7221B01R), 케이투(KMP173331Z12) 등이다. 
 
현재 국내에 과불화화합물 관련 기준은 없으며 국가기술표준원과 환경부가 국내외의 관련 현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소비자원은 12개 업체에 광고 개선을, 유해물질이 검출된 5곳에 관리 강화를 주문했다.  
 
업체들은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해 교환 또는 환불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