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각종 '의혹' 속 군이 밝힌 철원 병사 사망 원인

중앙일보 2017.09.27 11:55
[사진 연합뉴스]

[사진 연합뉴스]

부대로 복귀 중이던 병사가 머리에 총탄을 맞아 숨진 사건에 대해 군은 가까운 사격훈련장에서 날아온 '도비탄'에 인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사건은 9월 26일 오후 4시 10분경에 철원군 동송읍 금악산 일대 모 부대 인근에서 발생했다. 사고 직후 A일병(22)은 군 병원으로 옮겼으나 치료 중 1시간여 만인 오후 5시 22분경 숨졌다. 
 
갑자기 날아든 총탄에 머리를 맞고 숨진 A 일병은 부대 진지 공사를 마치고 동료 병사 20여명과 함께 걸어서 부대로 복귀 중이었다. 하의는 전투복, 상의는 활동복 차림의 전형적인 작업 복장이었다.
 
이 때문에 훈련이 아닌 부대 진지 공사 중이던 병사가 사망한 원인에 대해 각종 의혹이 난무했다. 안보 위기가 고조된 현재 분위기 때문에 '북한 관련성'을 주장하는 도를 넘은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군 관계자는 9월 27일 기자들과 만나 "이번 사건에 대한 초기 조사 결과, 숨진 A일병은 도비탄으로 인한 총상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도비탄(跳飛彈)은 총에서 발사된 탄이 딱딱한 물체에 부딪혀 튕겨난 것을 가리킨다. 
 
사격훈련장에서 도비탄은 종종 발생하지만, 사격장 주변에 있던 사람이 도비탄에 맞아 숨지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사격장은 부대 안에 있어 영내 구역이지만, 사건 현장은 영외 구역에 해당한다는 게 군 당국의 설명이다. 사격장과 사건 현장 사이에는 부대 경계선을 이루는 철조망과 방벽 등이 설치돼 있다. 
 
사건 당시 사격장에서는 12명의 병력이 K2 소총으로 사격훈련을 하고 있었다. A 일병이 누가 쏜 탄에 맞았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군 관계자는 "사격훈련 인원의 총기를 모두 회수했다"며 "A 일병 몸의 탄도 회수해 정밀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군 당국은 이날 오전 A 일병의 유가족 참석하에 현장 조사도 했다. 이번 사건이 발생한 장소는 사격장과 가까워 사격훈련을 할 경우 사람이 다니지 않도록 통제하는 구역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부대 측이 안전관리에 소홀했던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군 관계자는 "부대 측은 사전 경고방송을 하고 경계병을 배치하는 등 사고예방 조치를 했다고 주장한다"며 "안전관리에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우영 인턴기자 chung.w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