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무성, "이명박 정권 때 부정 없었다…정치 보복"

중앙일보 2017.09.27 09:49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11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이 11일 오후 열린 국회 본회의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이 현 정권의 이른바 '적폐청산' 작업을 '전 정권에 대한 보복'으로 규정하며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적폐청산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은 27일 "이명박 정권 당시 4대강 사업이나 포스코 등 각종 사업에 대해 부정을 파헤치려고 했는데 부정이 나온 게 없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열린토론, 미래' 정례 토론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그런데 문재인 정부에서 이런 것을 잡아내려고 하는 것은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지금 적폐광풍이 부는데 우리는 북한의 핵실험, 미사일 발사로 심각한 안보위기"라며 "이럴 때 일수록 대한민국이 하나로 뭉쳐 위기를 극복해야 하는데 문 대통령은 발언때마다 남남 갈등을 일으키는 문제 발언을 일삼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이념과 당파성을 강조하면서 자신과 맞지 않는 세력은 적폐로 몰고, 국민 갈등과 분열을 부추기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며 "남남갈등을 부추기는 적폐청산을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