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술값 지불 강요한 선배 현금 훔친 20대 “술값 내라고 해 화났다”

중앙일보 2017.09.27 09:47
술값 내라고 강요한 선배의 주머니에 손을 댄 후배. [중앙포토]

술값 내라고 강요한 선배의 주머니에 손을 댄 후배. [중앙포토]

자신에게 술값을 내도록 강요한 선배에게 앙심을 품고 선배 주머니서 돈을 슬쩍한 20대가 경찰에 검거됐다.
 

선배가 만취한 틈 타
주머니 속 현금 20만원 슬쩍

27일 부산 사하경찰서는 자신에게 술값 지불을 강요한 B씨(26)에게 화가 나 B씨의 주머니에서 현금 20만원을 훔친 A씨(23)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동네 선후배 사이인 A씨와 B씨는 지난달 15일 부산 사하구의 한 주점에서 함께 술을 마셨다. 두 사람이 마신 술값은 10만원이었다. 술값을 낼 때가 되자 선배 B씨가 A씨에게 술값을 모두 내라고 강요했다. A씨는 어쩔 수 없이 술값을 다 지불했다.
 
기분이 상한 A씨는 B씨가 만취해 잘 걷지 못하자 부축하는 척하며 B씨 주머니 속 현금 20만원을 슬쩍 훔쳤다.
 
다음날 B씨의 신고를 받은 경찰은 주변 CC(폐쇄회로)TV를 확인해 A씨의 범행을 확인하고 검거했다.
 
경찰조사에서 A씨는 “술값 지불을 강요해 화가 났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