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보검, 트위터에 교회 행사 알려…네티즌 ‘갑론을박’

중앙일보 2017.09.27 08:58
[사진 박보검 트위터]

[사진 박보검 트위터]

배우 박보검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교회 기도회 행사를 알린 것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박보검은 지난 25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Prayer Assembly for the Peace of Our Nation and Country(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성회). The Seoul City Hall Square at 3pm on Oct. 2nd, 2017”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에는 내달 2일 열리는 ‘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성회’라는 문구가 있다. ‘프레이 포 코리아(PrayForKorea)’라는 해시태그도 함께 달았다. 이 기도성회는 이초석 목사로 유명한 예수중심교회가 주최한다.  
 
박보검은 서울 양천구에 위치한 예수중심교회에 출석하는 독실한 신자로 알려졌다. 하지만 일부 교인들과 네티즌들은 박보검이 다니는 이 교회가 일반 교회와 다르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지난 1991년 대한예수교장로회, 기독교대한성결교회,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 교단에서는 예수중심교회를 사이비 또는 이단으로 규정했다. 해당 교회 홈페이지에 올라와 있는 박보검 아버지의 간증에 따르면, 박보검이라는 이름도 예수중심교회의 이초석 목사가 직접 지어줬다고 한다.
 
박보검의 게시글로 네티즌 사이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공인인 박보검이 공식 계정을 통해 종교 활동을 홍보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비판과 종교의 자유를 보장해야 한다는 의견이 충돌하고 있다.
 
박보검의 종교를 둘러싼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박보검은 과거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나는 평범한 기독교인이다. 내가 다니는 교회가 이단으로 비치는 게 안타깝다”며 “이단이나 신천지면 빠져나왔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