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불법수입 몰카' 2254개 적발...가장 흔한 몰카는 '차키'

중앙일보 2017.09.27 07:30
시계, 안경형 몰래카메라 자료사진. [중앙포토]

시계, 안경형 몰래카메라 자료사진. [중앙포토]

최근 5년 동안 불법으로 수입된 몰래카메라 2254개 적발됐다. 자동차 열쇠 모양의 몰카부터 안경, 볼펜 등 다양한 형태의 몰카가 불법으로 수입되고 있었다.
 
27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기획재정위원회)이 관세청에서 받은 몰래카메라 불법수입 적발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3년부터 올해 8월까지 적발된 몰래카메라는 2254개다. 금액으로는 약 1억 4900만원에 이른다. 그러나 기획수사가 아니면 적발 및 단속이 어려워 단속강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몰래카메라 불법 수입 단속의 어려움은 2013~2017년까지 기록된 단속 건수에서 알 수 있다. 2013년에는 한 건도 적발되지 않았으나 2014년 불법수입 몰래카메라 355개가 적발됐다. 2015년은 1135개, 2016년에는 다시 0개, 올해에는 지금까지 764개가 적발됐다.
 
이처럼 불법수입 단속 실적이 해마다 차이가 나는 것은 기획단속이 아니면 적발이 어려워서다. 적발 건수가 갑자기 증가한 2015년과 올해 모두 기획단속이 이뤄졌다.
 
특히, 2015년엔 워터파크 여자 샤워실 내부를 촬영한 몰카범이 잡히며 불안감이 확산하자 관세청이 단속에 나섰다. 올해에도 여름철 피서지에서 생기는 '도촬' 범죄를 예방하고자 관세청이 7월 10일부터 8월 11일까지 역시 기획단속에 나선 바 있다.
 
더불어 적발된 불법수입 몰래카메라 2254개 중 가장 많은 형태는 자동차 열쇠형 몰래카메라였다. 총 702개가 적발됐다.
 
박영선 의원은 "밀수·부정 수입 경로와 방식이 점차 지능화하고 다양해져 몰래카메라 범죄 위험성이 커지는 만큼 몰래카메라 적발 강화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