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美 공화당 전문가 접촉 시도...트럼프 공부하려고

중앙일보 2017.09.27 05:38
김정은(左), 트럼프(右)

김정은(左), 트럼프(右)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시지'를 이해하기 위해 북한이 미국 공화당 전문가들과 접촉을 시도했다는 보도가 26일 미국 워싱턴포스트를 통해 나왔다. 북한이 혼란스러운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를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 은밀하게 공화당 분석가, 전문가들과 접촉을 시도했다는 내용이다.
 
해당 사안과 가깝게 연결돼 있는 한 전문가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그들(북한)의 최대 관심사는 트럼프"라며 "북한은 트럼프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북한의 접촉 시도는 주로 스위스에서 이루어졌다. 특히, 북한은 브루스 클링너 헤리티지재단 선임연구원과 더글러스 팔 카네기 평화연구소 부원장 등과 접촉하려 한 것으로 알려졌다. 클링너 선임연구원은 미국 중앙정보국(CIA)에서 북한 분석관을 지낸 인물이다. 팔 부원장의 경우 조지 H.W. 부시 정부와 로널드 레이건 행정부 등에서 국가안보회의(NSC)에 재직했다. 그러나 수차례의 접촉 시도에도 북한 측은 미국의 전문가와 닿을 수 없었다는 게 보도 내용이다.
 
해당 전문가는 이들이 북한 관리들의 회동 요청이나 공화당 분석가 등과의 만남을 주선해 달라는 요청을 거절했다고 매체에 밝혔다. 북한의 이러한 요청은 7차례나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에 핵 공격을 가하겠다고 위협하는 나라로서는 놀라울 만큼 많은 요청"이라고 풀이했다.
 
클링너 연구원은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그러한 만남이 유용하겠지만, 만약 북한 정권이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고자 한다면 미국 정부와 직접 접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