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ssue&] 통합관리 플랫폼 개관 등 에너지 신산업 선도

중앙일보 2017.09.27 00:02 주말섹션 2면 지면보기
KT 
 
KT는 에너지 생산-소비-거래를 통합 관제하는 에너지 통합관리 플랫폼 ‘KT-MEG’을 기반으로 다양한 에너지 솔루션과 서비스를 개발·적용하고 있다. [사진·KT]

KT는 에너지 생산-소비-거래를 통합 관제하는 에너지 통합관리 플랫폼 ‘KT-MEG’을 기반으로 다양한 에너지 솔루션과 서비스를 개발·적용하고 있다. [사진·KT]

KT는 2015년 1월 미래융합사업추진실 내부에 스마트에너지사업단을 신설하고 에너지사업 원년을 선언했다. 이후 세계 최초 에너지 통합관제센터 ‘KT-MEG’을 개관하는 등 ‘소비-생산-거래’ 분야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며 에너지 신산업을 주도하고 있다.
 
KT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에너지 융합형 기술력 확보를 핵심역량으로 정의했다. 이를 위해 인공지능(AI) 분석엔진 ‘e-Brain’을 통해 에너지 생산-소비-거래를 통합 관제하는 세계 최초의 에너지 통합관리 플랫폼인 KT-MEG(Micro Energy Grid)을 기반으로 다양한 에너지 솔루션과 서비스를 개발·적용하고 있다.
 
KT는 KT-MEG 플랫폼 기반으로 ▶효율적인 에너지 소비환경을 제공하는 ‘GiGA energy manager’ ▶태양광 등 친환경 신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ESS 등을 통해 저장·관리하는 ‘GiGA energy Gen’ ▶전력수급 상황에 적극 대응하는 ‘GiGA energy DR’ ▶친환경 전기자동차 운전환경을 제공하는 ‘GiGA energy charge’ 등 세계 최고 수준의 스마트 에너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 스마트에너지사업을 총괄하는 김영명 스마트에너지사업단장은 “KT는 차별화된 에너지ICT 기술을 적용한 GIGA energy 서비스를 기반으로 에너지 신(新)시장을 리딩하는 사업자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