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경화 장관, "실제 북한 추가도발 가능성 커"

중앙일보 2017.09.26 15:55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미국을 방문 중인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5일(현지시간) 이용호 북한 외무상의 발언과 관련, "실제 북한이 추가 도발할 가능성이 크고, 이런 상황에선 쉽게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질 수 있는 이(한반도) 지역에서 군사적 충돌이나 긴장 고조를 막기 위해 한국과 미국이 함께 빈틈없고 견고하게 상황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군사충돌 막기 위해 한미가 함께 상황관리해야"

강 장관은 이날 워싱턴에서 열린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토론회의 기조연설에서 이 외무상이 오전 유엔 총회 일정을 마치고 뉴욕을 떠나기 전 발표한 성명 내용을 언급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또 "한반도에서 또 한 번의 전쟁이 일어나서는 안 된다"며 "대북 제재와 압박은 외교적 도구로, 북한을 붕괴시키려는 게 아니라 북한을 진지한 비핵화 협상 테이블로 데리고 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이어 "제재와 압박은 필요하지만 (그것만으로는)충분하지 않다"면서 "제재와 압박은 반드시 강력한 억제력이 동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