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부정부패 척결에 성역 없다…청와대도 예외 아냐"

중앙일보 2017.09.26 15:25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부정부패 척결에는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면서 "문재인 정부와 청와대도 예외가 아니다"라고 26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제1차 반부패정책협의회 회의를 주재하고 "부패는 모든 것을 잃는 것이라는 말이 있다. 동서고금의 역사를 되돌아보면 권력도, 경제도, 안보도 부정으로 힘을 잃고 부패로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어 "촛불 혁명의 정신도 국민의 권력을 어느 누구도 사유화할 수 없으며 우리 사회의 공정과 정의를 위해 부정부패부터 척결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수년간 우리는 청렴 국가로 나아가기는커녕 오히려 뒷걸음질 쳤다. 윗물이 깨끗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권력과 공공부문이 여전히 고질적인 부패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는 속담이 있듯, 반부패 정책의 출발은 권력형 부정부패의 단계에서부터 시작해주기 바란다"며 "부정부패 척결이 문재인 정부가 국민과 역사 앞에 평가받을 핵심 지표가 돼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개별 부정 비리에 대응하는 차원을 넘어 범정부적 반부패 추진 전략을 세워달라"면서 "공공부문뿐 아니라 민간부문에 만연한 뿌리 깊은 부패 구조까지 업무 영역을 넓혀달라"고 주문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