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난할수록 뚱뚱하다? 비만양극화 2010년 이후 최대

중앙일보 2017.09.26 14:17
가난할수록 뚱뚱해지지고 부자일수록 비만율이 떨어지는 '비만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중앙포토]

가난할수록 뚱뚱해지지고 부자일수록 비만율이 떨어지는 '비만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중앙포토]

가난할수록 뚱뚱해지는 '비만 양극화'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27일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에게 제출한 ‘소득 수준별 비만 유병률 현황’에 따르면 소득 하위 25%와 상위 25% 간 비만 유병률 격차는 2015년 기준 6.5%로 나타났다. 소득에 따른 비만 유병률 격차는 2010년 이후 최대로 벌어졌다.  
 

소득 하위 25% 상위 25% 간 비만율 격차
2011년 1.9%에서 2015년 6.5%
하위 25% 비만율 5년간 7% 증가해
김상훈 의원, 질병본부 자료 입수
"비만은 소득수준 연동한 사회 문제"
"하위계층 대상 비만 대응책 마련해야"

2010년에는 하위 25%의 비만 유병률(30.3%)이 상위 25%의 유병률(32.3%)보다 오히려 낮았다. 또 국민 전체 평균(30.9%)과 비슷했다. 하지만 2011년부터 하위 25%의 비만율(31.8%)이 상위 25%의 비만율(29.9%)을 넘어서기 시작하더니 격차가 점점 더 벌어졌다. 2012년에는 두 집단의 비만율 격차가 4.6%, 2014년 5.1%, 2015년 6.5%로 갈수록 차이가 벌어졌다. 가난한 계층일수록 비만 위험이 커지고 부유할수록 비만에 잘 대처하고 있는 것이다.
하위 25%의 비만율은 5년간 약 7% 정도 증가했지만 상위 25%의 비만율은 1.6% 감소했다. 특히 상위 25%의 비만율은 2011년 부터 전체 평균치를 밑돌기 시작하더니 2014년도에는 27.5%로 2010년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김상훈 의원은,“비만은 단순히 개인의 식습관 문제가 아니라 소득수준과 연동되는 사회문제”라며 “비만 양극화가 심화하기 전에 하위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비만 대응책을 우선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유한 계층의 비만율은 점점 떨어지고 있다. [중앙포토]

부유한 계층의 비만율은 점점 떨어지고 있다. [중앙포토]

 

이민영 기자 lee.minyoung@joongangoc.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