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핵실험에 따른 백두산 분화 가능성 낮아"

중앙일보 2017.09.26 10:50
국책연구기관인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한 연구원이 북한의 핵실험 등 인공지진으로 백두산이 분화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입장을 내놨다.
 
백두산 천지.

백두산 천지.

이윤수 박사는 25일 "인공지진으로 화산 분화가 일어난 전례가 없다"며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박사는 백두산 화산 공동연구를 위한 국내 연구기관·대학 과학자들의 모임인 한국 국제대륙과학시추프로그램(ICDP) 백두산 화산마그마연구그룹의 대표로, 지난 2014년부터 중국과 함께 백두산 화산활동에 대한 공동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는 "전문가마다 견해가 다를 수 있지만 지질학 분야에서는 선례를 중시한다"며 "1972년 미국 알래스카 알루션 열도에서 북한의 6차 핵실험 규모의 수백배에 달하는 5메가톤급 핵실험(지진규모 7.4)을 수행한 적이 있었는데, 인근 60∼80km에 줄지어 늘어서 있는 해저 화산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이 박사는 "지금까지 규모 9에 달하는 자연지진이 5번 일어났는데, 동일본 대지진을 제외하고는 모두 화산활동을 유발했다"면서 "미국 핵실험 당시 '지반이 흐른다'고 할 정도로 강한 충격이 일어났고, 미국 측 전문가들도 화산활동에 대한 연구를 했지만 인공지진이 분화를 유발한 증거는 찾지 못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핵실험 시 전방위로 파괴력이 강한데 어떻게 화산 분화가 일어나지 않는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이 박사는 인공지진과 화산 분화의 관련성이 지금껏 밝혀지지 않은 것에 대해 자연지진과 인공지진의 파형 차이에 따른 것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인공지진 주파수는 자연지진과 다르다"며 "마그마를 충분히 흔들 수 있도록 공조시킬 수 있는 저주파수가 인공지진에서도 나오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또 "지질이나 마그마가 지역마다 다르므로 같은 선상에 놓고 비교하기는 어렵다"며 "이런 이벤트가 발생했을 때 심부 시추를 통해 마그마의 연동과 전해지는 시그널 등에 대해 추가로 연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