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제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노'자만 꺼내도 벌떼처럼 난리"

중앙일보 2017.09.24 17:23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박종근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 박종근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같은 당 정진석 의원의 노무현 전 대통령 관련 페이스북 글 논란을 두고 "노무현 대통령의 '노'자만 꺼내면 용서할 수 없는 역사의 죄를 지은 양 발끈하고 벌떼처럼 들고일어나 난리를 친다"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보수진영의 대통령들은 마치 나쁜 짓을 하려고 정권을 잡은 양 무차별 조롱해대며 구악의 상징으로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은 성역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온 정부에 적폐 TF(테스크포스)를 만들어 과거청산을 외치며 연일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정통성 마저 흔들어 대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는 과거를 저격해야 정권이 유지되고 그 알량한 인기를 유지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건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보수진영의 대통령들을 조롱하고 박해하면 할수록 자신들 진영의 전, 현 대통령에 대한 막말과 비난은 더욱 심해질 수밖에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대한민국의 모든 영욕의 역사를 끌어안고 치유하면서 스스로가 업적을 내어 성공하는 정부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