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주선 "외교관 자녀 145명 이중국적자…86%가 미국 국적"

중앙일보 2017.09.24 17:07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 박종근 기자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 박종근 기자

우리나라 외교관 자녀 중 145명이 이중국적자이고 이 가운데 86%는 미국 국적을 가진 것으로 집계됐다고 박주선 국민의당 의원이 24일 밝혔다.
 
국회 외교통일위 소속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외교부 자료에 따르면 국가별로 미국 국적이 125명(86%)으로 대부분이었고 캐나다, 러시아, 멕시코, 일본이 각각 3명, 브라질 2명 등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재외공관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공관장 자녀 중 11명이 이중국적자"라며 "이들은 모두 미국 국적"이라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외무공무원은 해외근무가 잦으므로 자녀가 이중국적을 보유할 가능성이 크다고 하지만, 그 국적이 미국에 편중된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며 "초강대국인 미국 국적 획득을 위해 의도적으로 미국에서 출산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