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스코 “미국시장 공략” 인디애나 선재가공센터 준공

중앙일보 2017.09.24 15:08
 포스코가 고부가가치 철강제품을 앞세워 미국 시장에 승부수를 띄웠다. 포스코는 22일(현지시각) 미국 인디애나주 제퍼슨빌에서 선재 가공센터 준공식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고가제품 위주 연간 2만5000t 생산
美 선재시장 진출…현지 車부품사에 납품
권오준 “반덤핑 규제시 WTO 제소 검토”

포스코 미국 가공센터 준공식 모습. 왼쪽에서 3번째부터 로버트 웨이즈 제퍼슨빌 경제국장, 에릭홀콤 인디애나주지사, 권오준 포스코 회장, 트레이 홀링스워스 하원의원, 이종국 시카고 총영사. [사진 포스코]

포스코 미국 가공센터 준공식 모습. 왼쪽에서 3번째부터 로버트 웨이즈 제퍼슨빌 경제국장, 에릭홀콤 인디애나주지사, 권오준 포스코 회장, 트레이 홀링스워스 하원의원, 이종국 시카고 총영사. [사진 포스코]

 선재(線材)는 철사 모양의 제품으로 자동차·전자·산업기계·건설 등에 사용되는 볼트·너트·봉형강 등을 만드는 데 사용되는 철강재다. 포스코는 이 가운데 미국 현지 철강사들이 생산하지 않는 고가의 자동차용 부품과 베어링을 주로 생산할 방침이다. 연간 생산 규모는 2만5000t으로 가공센터에 총 2090만 달러(약 237억원)를 투입했다. 이곳에서 생산한 제품은 미국에 진출한 한국기업 심블렉스·태양금속과 현지 자동차 부품사 닛산·폰타나 등에 납품할 예정이다.  
 
 행사에 참석한 권오준 포스코 회장은 “포스코는 우수한 제품을 세계 최대 선재 시장인 미국에 판매하고, 미국 자동차사와 부품사들은 좋은 제품을 사용해 자체 경쟁력을 높여 서로 ‘윈윈’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시장 선점 효과를 높이기 위해 제품을 판매한 이후에도 품질지원, 신강종 개발, 이용기술 제공 등 현지 서비스도 강화한다.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에릭홀콤 인디애나주지사와 함께 지난 22일(현지시간) 준공한 선재가공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포스코]

권오준 포스코 회장이 에릭홀콤 인디애나주지사와 함께 지난 22일(현지시간) 준공한 선재가공센터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 포스코]

 특히 이번 선재 가공센터는 중소기업인 진풍산업이 지분 2.2%를 투자하고 직접 생산공정을 총괄한다. 포스코 관계자는 “신규 해외 시장을 개척할 때 중소기업과 함께 진출해 상호 시너지를 높이는 것이 기업의 상생 전략”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선 포스코의 가공센터가 국내 부품사의 미국 시장 진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일본도 오앤케이, 블루릿지 등 선재업체가 미국에서 안정적으로 생산을 시작하면서 선재를 사용하는 일본 자동차 부품사들이 대거 진출했다. 
 
 권 회장은 거세지는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해서는 강력 대응 방침을 밝혔다. 그는 준공식 이후 가진 인터뷰에서 “다음달 미국 정부의 철강 반덤핑 조사에서 명백히 불공정한 판정이 나온다면 (한국)정부와 긴밀히 협력해 세계무역기구(WTO)제소 등을 통한 해결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상무부는 다음달 냉연제품, 오는 11월 열연제품에 대한 연례재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소아 기자 ls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