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식품업체가 학교 영양사에게 백화점·영화 상품권 제공…15억원 규모 급식 비리 적발

중앙일보 2017.09.24 12:05
세종시에 위치한 교육부 전경. [사진 연합뉴스]

세종시에 위치한 교육부 전경. [사진 연합뉴스]

 대형 식품제조업체가 연루된 총 15억원 규모의 급식비리가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 조사 결과 대상·동원F&B·푸드머스·CJ프레시웨이 등 4개 대형 식품업체는 학교 급식 납품실적에 따라 학교 영양사와 같은 급식관계자들에게 상품권을 제공하는 등 불공정행위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교육부는 25일 시·도교육청 담당부서 긴급회의를 열고 특별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대상·푸드머스 등 4개 대형 식품제조업체 연루
업체별로 2000여만원부터 9억7000여만원 규모
학교 급식 관계자에게 납품실적 따라 상품권 제공
교육부 "학교 특별조사 실시, 관련자 엄중 처벌"

 교육부와 공정거래위원회에 따르면 4개 대형 식품 업체의 불공정행위 금액 규모는 각 업체별로 적게는 2000여 만원에서 많게는 9억원에 이른다. 
 
 ‘대상’은 2014년 2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3197개 학교에 급식 식자재를 납품하면서 오케이 캐쉬백과 백화점 상품권 등 총 9억7174만원 어치의 상품권을 학교 영양사 등 급식 관계자에게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푸드머스’와 관련 10개 가맹사업자의 경우 2012년 6월부터 4년 간 148개교에 급식 식자재를 납품하면서 총 4억7491만원 상당의 백화점 상품권을 학교 관계자에게 제공했다. ‘동원F&B’ ‘CJ프레시웨이’의 불공정행위 금액은 각각 499개교에 2458만원, 727개교에 2974만원에 이른다. 
 
 이 중 불공정행위 금액이 큰 대상과 푸드머스는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시정명령과 함께 각각 5억2000만원, 3억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자료: 교육부

자료: 교육부

 교육부는 이들 업체로부터 급식 식자재를 납품받은 학교를 특별조사해 상품권을 실제로 수수했는지, 기타 불공정행위는 없었는지 등을 밝힐 계획이다. 조명연 교육부 학생건강정책과 과장은 “특별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 전원을 엄중 조치 할 것”이라며 “급식 담당자뿐 아니라 식품제조·남품업체 등에 대해서도 비리 예방 특별교육 등을 실시하도록 시도교육청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