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랑스 디종 권창훈, 페널티킥 얻고 PK 내주고

중앙일보 2017.09.24 09:45
 
프랑스 디종 미드필더 권창훈이 24일 리옹과 경기에서 3-3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권창훈은 이날 페널티킥을 얻고, 페널티킥을 내줬다. [사진 디종 홈페이지]

프랑스 디종 미드필더 권창훈이 24일 리옹과 경기에서 3-3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권창훈은 이날 페널티킥을 얻고, 페널티킥을 내줬다. [사진 디종 홈페이지]

 
프랑스 프로축구 디종FCO 미드필더 권창훈(23)이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페널티킥을 얻고 페널티킥을 내줬다.
 
권창훈은 24일 프랑스 데신시르피외의 파르크 올랭피크 리오네에서 열린 올랭피크 리옹과 2017-2018 리그앙 7라운드에서 3-3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선발출전한 권창훈은 0-1로 뒤진 전반 23분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적극적인 쇄도로 멘디에게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키커로 나선 슬리티가 1-1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권창훈은 2-2로 맞선 후반 18분 멘디를 막는 과정에서 페널티킥을 내줬다. 디아스에게 페널티킥 골을 허용한 디종은 후반 20분 엠베레의 헤딩 동점골로 3-3으로 비겼다. 디종은 17위(1승2무4패·승점5)를 기록했다.  
 
권창훈은 후반 19분 교체아웃될 때까지 활발한 움직임을 선보였다. 전반 17분 날카로운 스루패스는 인상적이었다.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이 23일 슈투트가르트와 경기에서 전반 30분 머리부상으로 교체아웃됐다. [사진 아우스크부르크 트위터]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이 23일 슈투트가르트와 경기에서 전반 30분 머리부상으로 교체아웃됐다. [사진 아우스크부르크 트위터]

 
독일 아우크스부르크 미드필더 구자철(28)이 23일 슈투트가르트와 원정경기에 머리부상으로 교체됐다.
 
구자철은 전반 14분 볼경합 중 충돌해 넘어진 뒤 검진을 받고 다시 뛰었다. 하지만 전반 28분 또 머리에 충격을 가하는 상황이 발생해 결국 전반 30분 교체아웃됐다. 아우크스부르크는 SNS는 "구자철이 경합 과정에서 바닥에 머리를 부딪쳐 다쳤다"고 전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0-0으로 비겨 3연승을 마감했다. 3승2무1패로 4위를 기록했다. 같은팀 공격수 지동원은 결장했다.  
 
토트넘 케인이 23일 웨스트햄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3-2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결장했다. [사진 토트넘 트위터]

토트넘 케인이 23일 웨스트햄전에서 2골을 몰아치며 3-2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결장했다. [사진 토트넘 트위터]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5)은 23일 웨스트햄과 원정경기에 교체명단에 포함됐지만 결장했다. 앞서 3경기 연속 선발출전한 손흥민은 체력안배 차원에서 경기에 나서지 않았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의 2골을 앞세워 3-2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3승2무1패로 4위를 기록했다.
 
 
잉글랜드 크리스탈 팰리스 이청용(29)은 맨체스터시티전 출전명단에서 제외됐다. 0-5 대패를 당한 크리스탈 팰리스는 개막 후 6연패에 빠졌다.
 
스완지시티 미드필더 기성용(28)도 왓퍼드전에 결장했다. 스완지시티는 1-2로 졌다. 기성용은 무릎부상을 딛고 최근 팀훈련에 합류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