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곰이 호랑이 물었다, 0.5경기 차로 추격

중앙일보 2017.09.23 01:00 종합 14면 지면보기
22일 KIA전에서 투런포를 친 두산 민병헌(왼쪽)과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장원준. [광주=연합뉴스]

22일 KIA전에서 투런포를 친 두산 민병헌(왼쪽)과 7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장원준. [광주=연합뉴스]

0.5경기.
 

두산, 단군매치서 KIA에 6-0 승
장원준 13승째, 민병헌 결승 투런포
KIA, 5개월 1위 천하 위태위태

프로야구 1위 KIA 타이거즈와 2위 두산 베어스의 승차다. 두 자릿수 차가 나던 양 팀의 격차가 어느새 이렇게 좁혀졌다. 두산은 22일 광주에서 열린 KIA와의 원정 경기에서 6-0으로 이기고 5연승을 달렸다. KIA는 3연패에 빠졌다. 81승3무55패의 두산은 KIA(81승1무54패)를 반 경기차로 바짝 쫓았다. 이날 마지막 맞대결에서 승리를 거두면서 두산은 올 시즌 KIA와의 상대전적에서 8승1무7패로 우위를 점했다.
 
두산은 왼손투수 장원준 선발카드가 적중했다. 장원준은 7이닝 동안 5피안타·1볼넷·6탈삼진·무실점으로 호투, 시즌 13승(9패)째를 올렸다. 장원준은 KIA에 유독 강하다. 올시즌 KIA전 4경기에 나와 4전 전승을 거뒀다. 장원준에 이어 나온 불펜투수 이용찬(1이닝)과 김강률(1이닝)이 무실점으로 막았다.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두산 타선은 천적관계인 KIA 에이스 헥터 노에시를 상대로도 폭발했다. 3회 초 민병헌이 투런홈런, 4회 초 양의지가 솔로포를 터뜨려 기선을 제압했다. 5회 초에는 박건우와 김재환의 적시타가 연달아 터지면서 5-0으로 점수를 벌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반면 KIA 타선은 무기력했다. 안타 6개에 그치면서 영봉패를 당했다. 최근 침체의 늪에 빠진 KIA 4번타자 최형우는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다승 1위 헥터는 6이닝 5실점으로 19승 사냥에 실패했다. 헥터는 두산을 상대로 올 시즌 첫 패(3승)를 기록했다.
 
앞으로 KIA는 8경기, 두산은 5경기를 남겨놓고 있다. 시즌 막판 부진한 KIA에겐 두산전에서의 패배가 악재가 될 수 있다. 두산이 5경기를 모두 승리한다면, KIA는 7승1패를 거둬야 우승할 수 있다. 만약 KIA가 23일 광주 kt전에서 지면 이날 경기가 없는 두산과 공동 1위가 된다. 24일 KIA는 광주에서 한화와, 두산은 서울 잠실에서 kt와 상대한다. 만약 KIA가 지고 두산이 이기면 1, 2위 자리가 뒤바뀐다. 지난 4월 13일부터 5개월간 1위를 굳건히 지켰던 KIA는 시즌 종료(10월 3일) 9일을 남겨두고 다잡은 정규시즌 우승 트로피를 놓칠 수 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후반기에 들어와서 투수와 타자 모두 자기 역할을 잘해주고 있다. 남은 경기 순위가 결정되기 전까지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전에서는 롯데 자이언츠가 한화 이글스를 2-0으로 이겼다. 4위 롯데는 76승2무62패(승률 0.5507)로 3위 NC 다이노스(75승2무61패·승률 0.5514)와 승차없이 승률에서 7모 뒤져 4위를 유지했다. 롯데는 이날 승리로 최소 4위를 확보했고, 3위 도약도 바라보게 됐다.
 
롯데 선발투수 조시 린드블럼은 7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4승(3패)째를 올렸다. 9회 말 등판한 마무리 투수 손승락은 1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으면서 시즌 36세이브째를 올렸다. 손승락은 세이브 2위 임창민(NC·29세이브)과의 세이브 격차를 7개로 늘리면서 구원왕을 확정지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