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환기 화백 청록 점화, 경매서 15억원에 낙찰

중앙일보 2017.09.19 20:53
김환기 화백의 청록색 전면점화[연합뉴스]

김환기 화백의 청록색 전면점화[연합뉴스]

미술 시장에 처음 등장한 김환기(1913~1974) 화백의 청록색 전면점화가 19일 경매에서 15억 원에 낙찰됐다.  

 
 서울옥션은 이날 서울 종로구 평창동 서울옥션 스페이스에서 근현대미술품·고미술품 경매를 진행한 결과 해당 점화가 새 주인을 찾았다고 밝혔다. 서울옥션의 추정가는 16~25억원이었다.
 
 작품 뒷면 ‘whanki 69-73’은 작가가 미국 뉴욕에 체류하던 시절인 1969~1973년 제작했음을 알려준다. 함께 적힌 ‘낫 포 세일’(not for sale) 문구를 두고 서울옥션은 “뉴욕 포인텍스터갤러리가 1978년 아트페어 피악(FIAC)에 김환기 작품을 출품할 당시에 아내 김향안 여사가 출품은 하되 판매를 원치 않아 남겨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밝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