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中 "위안부 기록물, 세계기록유산 등재 日 간섭 말라"

중앙일보 2017.09.18 23:37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중국 외교부]

 
중국 외교부가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와 관련 일본 정부의 간섭을 엄중히 경고했다.
 
18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루캉 중국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2차 세계대전 중 일본 군국주의가 위안부를 강제 동원한 것은 엄중한 반 인류 범죄"라며 "명백한 증거가 있어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류 대변인은 "오늘은 9.18 만주사변 기념일로 위안부 관련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며 "중국, 한국 등과 지역 민간단체가 위안부 기록물을 유네스코 유산에 올리려고 하는 데 이는 전 세계 침략 전쟁의 잔혹성을 알리고 역사를 기억하며 평화와 인류의 존엄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특히 류 대변인은 일본 정부가 위안부 기록물 등재 저지를 위해 유네스코 분담금을 가지고 문제 삼는 것에 대해 "제때 회비를 납부하는 것은 유엔 회원국의 의무"라며 "중국은 일본이 역사적 약속을 지키고 책임 있는 태도로 위안부 문제를 적절히 처리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중국 등 8개국 10여개 시민단체는 위안부 기록물의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공동 추진 중이다.  
 
해당 기록물의 높은 신뢰성으로 세계기록유산 등재 가능성이 높다는 사실이 전해지자 일본 정부는 지난 12일 "유네스코의 취지와 목적에 맞지 않는다"며 반론을 제기했다.
 
위안부 기록물의 세계기록유산 등재 안건은 내달 24일부터 나흘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세계기록유산 국제자문위원회에서 논의될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