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 고흐를 만나다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 고흐를 만나다

 
 
 
아스팔트에서 ‘뭉크의 절규’를 찍은 후였다.
묘한 그림이 보였다.
덕지덕지 한 유화의 질감이었다.
마치 고흐의 붓 터치처럼 여겨졌다.
타오르고, 휘도는 듯했다.
소용돌이치며 꿈틀거리고 있었다.  
‘사이프러스(Cypress) 나무’처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