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권혁재 핸드폰 사진관 / 팬지 돌고돌고돌고

권혁재 핸드폰 사진관 / 팬지 돌고돌고돌고

 
이건 실수에서 비롯되었다.
실수로 눌러진 핸드폰 카메라에 인상적이 장면이 찍힌 적 있었다.
일부분은 정지되어 있고 나머지는 다 흘러 있는 사진,
마치 카메라의 패닝 기법 같은 효과였다. 
그래서 휴대폰을 흔들며 셔터를 눌러 보았다. 
분명 효과가 있었다. 
그런데 휴대폰을 흔들며 셔터를 누르는 게 여간 쉽지 않았다. 
그러다 휴대폰을 놓치기도 했다. 
그 바람에 액정에 실 금이 생겼다.  
그 상흔이 생기고서야 생각이 났다. 
음성촬영기능이 있다는 사실이…. 
그때부터 무던히도 휴대폰을 흔들었다. 그
러면서 무던히도 외쳤다. “김치” 
그렇게 빙글빙글 돌고 있는 팬지가 생겨났다.
권혁재 기자 사진
권혁재 사진전문기자

[권혁재 핸드폰사진관] 팬지 돌고 돌고 돌고

이건 실수에서 비롯되었다.
실수로 눌러진 핸드폰 카메라에 인상적이 장면이 찍힌 적 있었다.
일부분은 정지되어 있고 나머지는 다 흘러 있는 사진,
마치 카메라의 패닝 기법 같은 효과였다.그래서 휴대폰을 흔들며 셔터를 눌러 보았다.분명 효과가 있었다.그런데 휴대폰을 흔들며 셔터를 누르는 게 여간 쉽지 않았다.그러다 휴대폰을 놓치기도 했다.그 바람에 액정에 실 금이 생겼다. 그 상흔이 생기고서야 생각이 났다.음성촬영기능이 있다는 사실이….그때부터 무던히도 휴대폰을 흔들었다. 그
러면서 무던히도 외쳤다. “김치”그렇게 빙글빙글 돌고 있는 팬지가 생겨났다.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