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리산 산악마라톤 참가자 실종 14시간 만에 구조

중앙일보 2017.09.18 18:43
지리산 제석봉 일대에서 바라본 풍경. [중앙포토]

지리산 제석봉 일대에서 바라본 풍경. [중앙포토]

경남 산청소방서가 지리산 장당 계곡 인근에서 산악마라톤에 참가했다가 길을 잃고 탈진한 김모(35)씨를 14시간만인 18일 오전 10시 40분에 구조했다.  
 
김씨는 지난 17일 마라톤 관련 단체가 주최한 '화대 종주 산악마라톤'에 참가했다가 이날 오후 7시 50분께 실종됐다.
 
김씨가 보이지 않고 휴대전화 연락도 되지 않자 대회에 함께 참가한 지인이 소방서에 신고했다.  
 
날이 어두워 수색에 나서지 못한 소방서는 18일 오전 산청소방서 119 산악구조대원, 지리산국립공원관리공단 구조대원 등으로 구성된 합동수색팀 120명과 인명 구조견, 드론 등 장비를 동원해 수색에 나섰다.  
 
김 씨는 탈진상태였지만 건강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