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낙연 총리 "5·18민주화운동 30여년 지나도 진상규명 안돼"

중앙일보 2017.09.18 17:24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8일 총리실 간부회의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 관련 진상을 규명하기 위해 총리실이 필요한 일을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이 총리는 이날 총리실 간부회의에서 "30여 년이 지났는데도 5·18 희생자와 관련해 새로운 증언이 나오고 있는 것은 아직 정확한 진상이 규명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월 23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공군 전투기의 출격대기 명령 여부와 전일빌딩 헬기 사격 의혹에 대한 특별조사를 지시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1980년 공군 조종사였던 김모씨는 지난달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5·18 사나흘 뒤 500파운드 폭탄 2발을 F5-E/F기에 싣고 광주로 출동할 준비를 했다. 고성능 기관포와 폭탄으로 무장하고 비상대기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증언했다.
 
이 총리는 또 '학교 석면 안전문제'와 '특수학교 설립 논란'과 관련해서도 대책을 논의해 달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석면 해체 작업을 완료한 학교에서 석면잔재물이 연이어 발견됐다는 건 큰 문제"라고 비판했다.
 
또 특수학교 설립 논란과 관련해서는 "장애를 가진 아이들과 부모들이 죄를 지은 것도 아닌데 상처를 입고 있다, 한국사회가 이렇게 척박해져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총리는 지난주 국회 대정부질문 답변에 대해 "무슨 대단한 답변을 한 것이 아니라 상식적인 답변을 한 것인데 국민이 많이 응원해줬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야당 의원들의 날카로운 대정부 공세에 점잖은 태도로 차분하게 맞받아치는 '답변 스타일'로 화제가 됐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