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5·18민주화운동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역 발굴된다

중앙일보 2017.09.18 16:45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자들이 암매장됐을 것으로 추정되는 광주교도소 주변에서 발굴 조사가 시작된다.
 
5·18기념재단은 1980년 5월 당시 계엄군으로 광주에 투입된 3공수여단 부대원이 작성한 메모를 토대로 행방불명자 발굴 절차를 실행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5·18 당시 계엄군에 살해당한 시민들. [사진 5·18 기념재단 = 연합뉴스]

5·18 당시 계엄군에 살해당한 시민들. [사진 5·18 기념재단 = 연합뉴스]

 
재단은 메모에 암매장 관련 약도가 그려져 있으며 해당 장소는 광주교도소 외곽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5·18 당시 군 보안대 자료에 따르면 광주교도소에서는 시민 28명이 사살당했다. 하지만 5월 항쟁이 끝나고 나서 광주교도소 내부에서는 희생자 시신 11구만이 가매장 형태로 발굴됐다.
 
재단은 메모의 출처와 성격, 구체적 내용을 발굴 계획 수립이 끝나면 발표할 예정이다.
 
발굴 작업은 광주시와 광주지검 등 행정, 수사기관 지원을 받아 재단 내 진실규명·왜곡대응팀이 주도한다.
 
재단은 현장에서 유해가 나오면 검찰에 수사 착수를 의뢰할 예정이다.
 
5·18 행방불명자 암매장 추정지역 발굴은 광주시가 관련 제보를 받기 시작한 1997년부터 2009년까지 모두 세 차례에 나눠 이뤄졌다.
 
접수된 제보는 모두 64건으로 중복·부실 신고 지역을 제외한 9곳에서 발굴 작업을 했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5·18재단은 항쟁 당시 광주 도심에서 철수했던 계엄군이 임시 주둔하며 민간인을 학살했던 전남 화순 너릿재와 광주 2수원지 지역에서도 추가 발굴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현구 인턴기자 yeo.hyung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