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F-35B 4대 한반도 출격…B-1B 2대와 모의 폭격훈련

중앙일보 2017.09.18 15:15
미국이 한반도 유사시 대북 전략무기의 하나로 긴급 투입하는 F-35B '라이트닝 2' 스텔스 전투기와 2천 명이 넘는 해병대원을 탑재하는 초대형 상륙 강습함을 일본에 있는 7함대에 배속해 전진 배치했다. 미 해군은 상륙 강습함 '와스프'가 F-35B 스텔스기 탑재 능력 확보를 위해 개량작업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미국이 한반도 유사시 대북 전략무기의 하나로 긴급 투입하는 F-35B '라이트닝 2' 스텔스 전투기와 2천 명이 넘는 해병대원을 탑재하는 초대형 상륙 강습함을 일본에 있는 7함대에 배속해 전진 배치했다. 미 해군은 상륙 강습함 '와스프'가 F-35B 스텔스기 탑재 능력 확보를 위해 개량작업을 거쳤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미국이 북한의 6차 핵실험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 발사에 대응해 F-35B 스텔스 전투기와 B-1B 전략폭격기를 한반도에 동시에 출격시켜 대북 무력시위를 전개했다.
 
정부 소식통은 18일 “오늘 오전 미국의 전략무기인 F-35B 스텔스 4대와 B-1B 폭격기 2대가 한반도에 동시 출격해 모의 폭격훈련을 하고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들 전투기와 폭격기는 우리 공군 F-15K 4대와 연합훈련을 했다.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F-35B, B-1B 등 전략무기가 한반도에 출격한 것은 처음이며 F-35B와 B-1B 한반도 동시 출격은 지난달 31일에 이어 두 번째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