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 또 '먹통'...'카카오 미니' 예약 때문에

중앙일보 2017.09.18 11:35
서울 강남역 ‘카카오프렌즈 플래그십스토어’. 임현동 기자

서울 강남역 ‘카카오프렌즈 플래그십스토어’. 임현동 기자

카카오의 인공지능 스피커 '카카오 미니'가 18일 오전 11시부터 예약 판매에 돌입했지만, 정작 사용자들은 구경도 못 하고 발만 구르는 일이 벌어졌다. 카카오 측에서 준비한 예약 판매 페이지가 또 먹통이 됐기 때문이다.
 
11시부터 예약 판매가 시작됐지만, 11시 30분인 지금까지 카카오 미니 예약 판매 페이지는 접속되지 않는 상황이다.
 
카카오 측 관계자는 "확인하고 입장을 정리하고 있다"면서도 "(접속 폭주로) 다운된 것은 맞다"고 밝혔다.
 
카카오 측은 카카오 미니 예약 구입에 따른 프로모션 조건이 좋아 접속 폭주로 서비스가 먹통이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날 카카오 미니 예약 구매자들은 멜론 1년 이용권 등을 혜택으로 받을 수 있다.
먹통이 된 카카오 미니 예약 페이지.

먹통이 된 카카오 미니 예약 페이지.

한편 카카오와 관련한 서비스는 새로운 것이 나올 때마다 먹통이 되는 '불명예'를 이어가고 있다. 최근 2호 인터넷 은행으로 출범한 카카오뱅크도 서비스 개시 직후 접속 자체가 어려워 사용자들로부터 불만을 산 바 있다.
 
카카오 미니는 카카오의 인공지능 '카카오아이(I)'가 적용된 음성인식 인공지능 스피커로, 멜론 등 서비스를 카카오 미니를 통해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다. '헤이카카오' 등 명령어로 친구에게 카카오톡 메시지도 보내거나 일정, 뉴스 등 정보를 이용할 수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