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민일보 해외판 “대북 제재는 정권 압살 도구 아니다”

중앙일보 2017.09.18 11:19
“유엔 대북 결의는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집행돼야 한다”는 제목의 칼럼이 실린 18일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 1면. [인민일보 해외판 캡처]

“유엔 대북 결의는 전면적이고 완전하게 집행돼야 한다”는 제목의 칼럼이 실린 18일자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 1면. [인민일보 해외판 캡처]

중국이 연일 미국을 향해 북한 핵 문제를 이유로 자국을 압박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해외판은 18일 1면 칼럼을 통해 “(대북) 제재는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진전 저지가 목적이지, 정권을 압살하는 도구가 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중국은 미국이 북핵 문제로 ‘솥을 뒤엎으려는(북한 정권 붕괴)’ 계획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주장하는 북핵 해법에는 사심이 있으며 중국에 책임을 전가하려는 시도라고도 주장했다. 지난 주말 추이톈카이(崔天凱) 주미 중국대사의 항의에 이어 한·미·일의 압박에 대한 역공세를 강화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중국중앙방송(CC-TV)에 국제문제 해설가로 종종 출연하는 쑤샤오후이(蘇曉輝) 중국국제문제연구원 국제전략연구소 부소장은 인민일보 해외판 칼럼 ‘망해루(望海樓)’를 통해 “이른바 ‘중국 책임론’의 실질은 적나라한 ‘도의적 허물’”일 뿐이라며 “중국과 미국의 대북 정책에는 차이가 존재하며 미국의 대북 압박에 전적으로 동의해 미국의 ‘책임을 지지 않는다느니’ ‘북한을 종용한다느니’하는 죄명을 뒤집어쓰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쑤 부소장은 “중국은 북한의 핵 보유를 지지하지 않으며, 동시에 한·미·일이 지역 정세를 어지럽히려는 시도 또한 경계한다”고 덧붙였다.

환구시보 “북핵, 세계가 지금껏 보지 못한 위기” 사설서 중국책임론 반박

이날 중국의 민족주의 논조의 환구시보 역시 ‘북핵, 세계가 지금껏 보지 못한 위기’라는 제목의 사설을 싣고 북핵 중국 책임론을 강하게 반박했다. 사설은 “누구도 다시 ‘최대 승자’가 되기 위해 시도하지 말고, 관련 각국은 ‘손절매’를 기본 방침으로 삼아, 최선을 구하지 말고 다만 ‘차악’을 찾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쟁은 분명 최악의 상황으로 정세 긴장이 이어지면 동북아시아는 물론 워싱턴도 무대에서 내려가지 못할 것”이라며 “물론 북한이 가장 고통받을 것이며 미국 역시 어려울 것이고 지역 내 모두가 힘들어져 한쪽이 어부지리를 얻을 공간은 매우 적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