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피우진 ‘따뜻한 보훈’ 강화…보훈처 “기간제 근로자 1098명 정규직 전환”

중앙일보 2017.09.18 09:18
지난 4일 정부세종청사 국가보훈처 건물에 새 정부 보훈정책인 ‘따뜻한 보훈’ 정책 브랜드 현수막이 걸려 있다. 국가보훈처는 문재인 정부의 보훈정책인 ‘따뜻한 보훈’을 이미지로 만든 정책 브랜드를 공개했다. [사진 국가보훈처]

지난 4일 정부세종청사 국가보훈처 건물에 새 정부 보훈정책인 ‘따뜻한 보훈’ 정책 브랜드 현수막이 걸려 있다. 국가보훈처는 문재인 정부의 보훈정책인 ‘따뜻한 보훈’을 이미지로 만든 정책 브랜드를 공개했다. [사진 국가보훈처]

국가보훈처가 국가유공자 복지 지원 활동을 하는 ‘보훈 섬김이’를 포함한 기간제 근로자 1000여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피우진 처장 취임 이후 보훈처는 ‘따뜻한 보훈’이라는 표어 아래 맞춤형 복지 서비스 지원 대상인 국가유공자와 가족 등의 범위를 확대하는 등 보훈복지를 강화하고 있다.
 

文정부 방침…
계약 기간 끝나는 내년 초부터 적용

보훈처는 18일 “거동이 불편한 국가유공자의 일상과 건강 유지를 지원하는 보훈 섬김이, 복지사 등을 무기계약직으로 전환하는 등 문재인 정부 방침에 따라 비정규직 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정규직 전환 대상은 보훈처의 기간제 근로자 1356명 가운데 고령자나 휴직 대체 인력 등을 제외한 1098명이다. 이들 중 보훈 섬김이는 1065명으로, 대부분을 차지한다.
 
2007년부터 활동해온 보훈 섬김이는 거동이 어려운 국가유공자를 위해 건강관리를 포함한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하는 기간제 근로자다.
 
보훈처는 지난 7월 정부가 내놓은 공공 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따라 보훈 섬김이도 전환 대상에 해당한다고 보고 전환심의위원회, 노사 협의기구 등을 통해 정규직 전환 방안을 검토해왔다.
 
보훈처는 “이번 전환은 현 계약 기간이 만료되는 2018년 초부터 적용되며 정규직 전환과 함께 처우 개선을 위해 지속 노력할 예정”이라며 “간접고용(용역) 근로자의 경우도 노사 협의 결과와 정부 방침에 맞춰 올해 안에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보훈처는 “이번 전환으로 보훈복지 현장 인력의 고용 안정성을 제고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확보할 예정”이라며 “일선 현장의 근무 환경이 개선돼 국가유공자는 더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재가복지 서비스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