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새마을금고 이사장, 직원 '상습 폭행'..."자식 아끼는 마음"

중앙일보 2017.09.18 08:30
[YTN 방송 화면 캡처]

[YTN 방송 화면 캡처]

지역 새마을금고 이사장이 직원들을 상습적으로 폭행했다고 YTN이 18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최규연 안양 북부 MG 새마을금고 이사장은 출근 시간에 지각했다는 이유로 지난 5일 직원의 뺨을 수차례 때렸다. 이사장의 폭행은 영상에 그대로 기록됐다. 해당 직원은 고막이 찢어져 전치 3주 진단을 받았다.
 
이사장의 폭행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게 직원들의 증언이다. 책상이 지저분하다는 이유로 서류를 뒤엎거나 다른 동료들이 보는 앞에서 상무의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이밖에 최 이사장은 '이 자식아', '멍청한 거야 미친놈아' 등 직원들에게 폭언도 서슴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최 이사장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제발 정신 좀 차리라고 부모가 자식을 아끼는 마음, 그 마음밖에 없었다"며 "그것도 때렸다면 때린 것"이라고 말했다.
 
새마을금고 중앙회 측은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최 이사장의 징계 수위를 결정하고, 경찰에도 폭행에 대한 형사고발 조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