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오늘부터 추석선물 과대포장 단속…과태료 최대 300만원

중앙일보 2017.09.18 06:51
서울시가 18일부터 오는 29일까지 추석을 앞두고 과대포장 단속에 나선다.
 
과거 과대포장 사례로 꼽힌 선물세트. [중앙포토]

과거 과대포장 사례로 꼽힌 선물세트. [중앙포토]

서울시는 자치구 공무원 50명과 한국환경공단·한국건설생활친환경시험 전문가(25명) 등 25개조 75명으로 꾸린 단속반이 이날부터 과대포장에 대한 집중 단속에 나선다고 밝혔다. 대상은 제과류, 농산물류(과일, 육류), 주류(양주, 민속주), 화장품류, 잡화류(완구, 벨트, 지갑) 등이다. 이들 대상 가운데 2중, 3중으로 포장하거나 품목에 따라 10~35% 이상을 포장재로 채우는 사례가 적발되면 최대 300만원의 고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이다.
 
최홍식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한가위를 맞아 과대포장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며 "시민들도 적정 포장 제품을 구매해 자발적으로 환경 보호에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