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지창 장모님 107억 잭팟’ 터진 후 카지노 직원이 가장 먼저 한 일

중앙일보 2017.09.18 06:45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손지창은 “카지노 직원들이 슬롯머신 주위에 바리케이드를 치더라”라며 잭팟이 터진 이후의 상황을 묘사했다.  
 

지난 2000년 카지노서…
실제 수령액은 약 20억 정도
“처음 느꼈던 포만감에 비하면 적었다”

손지창은 1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 출연해 과거 2000년 미국 라스베이거스 여행 당시 장모님이 카지노에서 잭팟을 터트린 상황에 대해 소개하며 “장모님은 슬롯머신 같은 걸 전혀 모르신다. 수중에 3불 있었는데 그게 터진 거다”고 했다.  
 
이날 손지창은 “큰아들 돌을 맞아 지인의 추천을 받아 라스베이거스 호텔로 가족들이 여행을 가게 됐다”며 “카지노에서 장모님이 초췌한 모습으로 ‘나 저거 터졌어’ 이러셨다”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어 “그래서 우린 한 2000불 정도 됐나 싶었는데 직원들이 슬롯머신 주위에 바리케이드를 쳤다”며 “딱 보니까 947만불(107억원)이 딱 쓰여있더라. 난리가 났다. 신분 확인하고 오더니 ‘짝짝짝 축하합니다’ 이렇게 된 것”이라고 했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그 상황을 지켜본 아내 오연수는 “우리 이제 일 안해도 되겠다. 우리가 착하게 살았나 보다”고 한다. 손지창은 “돈을 20년간 연금처럼 나눠 받는 시스템이었다. 한 번에 받으려면 원금의 40%만 수령할 수 있고, 외국인 세금 30%를 공제하고 기타 등등 세금을 내다보니 장모님이 진짜 받으신 돈은 약 20억 정도였다”고 당시 기억을 떠올리며, “물론 그 돈도 굉장히 큰돈이지만 우리가 처음에 느꼈던 포만감이 비하면 적었다”며 씁쓸해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