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석 앞두고 北 억류자 가족 방문한 통일 차관…"송환 위해 최선"

중앙일보 2017.09.16 20:19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추석을 앞두고 15일 북한에 억류된 김정욱 선교사의 가족을 방문해 위로했다고 통일부가 16일 밝혔다. 김 선교사는 지난 2013년 10월 밀입북 혐의로 체포돼 무기노동교화형을 선고받고 북한에 3년 11개월째 억류돼 있다.
 
이번 방문에서 천 차관은 정부의 송환 노력 등을 설명하고 억류자 가족을 위로했다고 전했다. 앞으로도 가능한 모든 방안을 동원해 억류자 송환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선교사를 포함해 현재 북한에는 우리 국민 6명이 억류된 상태다. 각각 2014년 2월과 10월 체포된 최춘길·김국기 선교사도 무기노동교화형 선고를 받았다. 지난해 7월 평양에서의 기자회견으로 억류 사실이 공개된 고현철씨 등 나머지 3명은 탈북민이다. 
 
북한은 억류된 우리 국민에 대한 석방·송환은 물론 영사 접견이나 가족 면담 등의 요구에도 응하지 않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